울산 동구 전하동에 위치한 전하교회(담임 강인구목사)는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으며 기쁨을 이웃과 나누는 방식으로 축하행사를 치르기로 했다. 이러한 취지로 기획된 행사들이 여럿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온 교인들이 같은 티셔츠를 입고 함께 예배를 드리는 것이었다.

13

 

전교인이 함께 드리는 예배를 위해 필요한 티셔츠 주문도 이러한 나눔의 정신이 전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필리핀 타워빌 사회적기업 캠프봉제센터에 제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전하교회는 그동안 크고 작게 캠프봉제센터가 위치한 타워빌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고등학교를 지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지역빈민센터 건축과 유치원 운영 등에도 계속적으로 협력을 하고 있다.

전하교회가 주문한 티셔츠는 1천여벌로 타워빌 캠프봉제센터 어머니들이 한 주간 쉽없이 만들어서 무사히 납품할 수 있었다. 40주년을 기념하는 깔끔한 마크도 캠프봉제센터에서 직접 프린트를 하고 모든 과정을 외부의 도움 없이 스스로 처리한 것이다.

구제가 아닌 구매를 통해 착한 소비, 윤리적 소비를 실천하는 교회

14서구의 교회들은 오래전부터 가난한 사람들이 생산하는 제품들을 구매하는 것을 통해서 일시적 구호가 아니라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방식의 지속가능한 지역개발에 눈을 뜨고 지원을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은 이런 인식이 교회내에서 아주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한국교회는 해외선교와 구제로 천문학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실제적으로 지속가능한 방식이 아닌 일시적, 구호적 성격이 강한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면에서 울산 전하교회의 사회적기업 캠프봉제센터 제품 구매를 통한 이웃사랑의 실천은, 추가비용 없이 필요한 것을 구매하고. 가난한 나라에는 일자리를 제공해 주는 그야말로 착한소비, 윤리적소비인 것이다.

이제는 구제가 아니고 구매라는 통한 해외 빈곤협력에 눈길을 돌려야 할 때다.

* 필리핀 불라칸주 타워빌에 위치한 사회적기업 캠프봉제센터는 지난 2011년 함께일하는재단의 지원으로 설립되어 올해 3년차 운영되고 있으며, 한국국제협력단 코이카의 대학협력사업으로 선정되어 캠프와 한신대학교가 공동협력 운영하고 있는 빈곤퇴치 국제개발협력 사업이다.

 

close
Facebook Iconfacebook like buttonYouTube Icon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