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단법인 캠프 블로그 지기입니다.

계속해서 내리는 비로 몸과 마음이 무거운 요즘이네요.

모두 비 피해 없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오늘은 지난 8월 5일 수요일, 2020 세계시민교육 ‘평화와 정의’ 분과의 마지막 워크숍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피스모모 영철 교육연수팀장님과 함께 ‘평화의 렌즈로 세계시민 들여다보기 : ‘글로컬데니즌’이라는 새로운 상상’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워크숍 현장, 지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코로나19 생활 방역 지침 실천

평화와 정의 3차 워크숍은 헤이그라운드 성수 시작점 B1층에 위치한 체인지 메이커스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워크숍도 입구에서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점검, 손소독제 사용, 참가자 명단 작성 등 코로나19 생활 방역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넓은 공간을 적극 활용하여 참가자들이 거리를 두고 착석해 안전하게 워크숍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캠프의 세계시민교육을 총괄하시는 강내영 박사님의 인사말로 시작된 워크숍에서는 코로나19 생활 방역지침에 따라 준수해야 할 사항들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2020 캠프 세계시민교육의 메인 테마인 ‘Re-born(다시 태어나다)’에 대해 상기해보며 평화와 정의 워크숍의 취지를 소개해주셨습니다.

 

2020 세계시민교육 전문위원 강내영 박사님

 

피스모모 영철 교육연수팀장님

 

<워크숍 1부>

1. 평화의 의미 확장하기

세 가지 활동을 통해 자리를 이동하고, 옆에 앉은 참가자들과 파트너가 되어 몸을 움직이면서 일상적인 행동 안에서 평화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그리고 평화를 어떻게 정의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경험하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후에는 PPT를 자료를 보며 평화-폭력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학교 폭력과 같이 가해자-피해자로 나눌 수 있는 상황을 ‘직접적 폭력’, 위력이 존재하고 사회 내에서 정상과 비정상을 나누거나, 어떠한 정체성을 배제하고 차단하는 등 그러한 상황을 만드는 폭력은 ‘구조적 폭력’이라고 하는데, 이러한 폭력을 완화하는 방법으로는 ‘소극적(Negative) 평화’, ‘적극적(Positive) 평화’ 두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소극적 평화는 직접적 폭력이 있는 상황에서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며, 적극적 평화는 기존의 사회에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것으로 우리는 평화롭지 못한 상황에 대한 민감도를 갖고 지역적, 세계적, 정치적, 사회적인 이슈들을 ‘평화의 렌즈’를 통해 바라보는 힘을 키워야 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워크숍 2부>

2. 평화-세계시민성 연결하기

이어진 워크숍 2부에서는 ‘태풍이 몰아치는 섬’이라는 활동을 해보고, 이후에 참가자들이 모여 활동을 수행하면서 느꼈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참가자들이 활동하면서 경험한 ‘위축’이라는 감정을 살펴보며 우리 사회에서 위축을 느끼는 집단은 누구이며, 그들은 왜 위축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되는지, 왜 평화롭지 못한 상황이 이어지는지에 대해서 생각하며 참가자들 간 다양한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마무리로는 스펙트럼 토론을 하며 소감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영철 팀장님께서는 세계 차원의 일들을 일상생활과 연결하고 다르게 행동할 수 있는 ‘글로컬데니즌’ 역량을 길러야 한다는 점을 소개해주셨는데요.

 

글로컬데니즌의 의미는 다음과 같습니다~

글로컬 데니즌(Glocal Denizen)

글로컬과 데니즌이 합쳐진 단어입니다.

글로컬(Glocal)은 ‘세계성(Global)’과 지역성(Local)’의 합성어이며,

데니즌(Denizen)은 ‘거주민’을 뜻합니다.

여기서 ‘거주민’은 시민(Citizen)의 상위개념으로 쓰입니다.

 

평화롭고 건강을 세상을 위해서는 지역을 이해하며, 이웃과, 공동체 그리고 세상의 다양한 이슈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는 글로컬데니즌으로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는 연사님의 마지막 메시지가 참가자들에게 묵직한 여운으로 남은 워크숍이었습니다 🙂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여러 일상적인 생활을 ‘글로컬데니즌’ 이라는 새로운 시각을 통해 들여다봄으로써 기존의 가치관을 확장시켜보는 귀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평화와 정의 마지막 워크숍은 이렇게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폭우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 탓에 많은 분들이 결석해서 아쉬웠지만, 소그룹으로 운영된 만큼 참가자들 간에 좀 더 깊이 있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답니다~ 짝짝짝!!!

새로운 활동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참가자님들과 열정적으로 워크숍을 진행해 주신 연사님 다시 한번 큰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

 


다음 워크숍은 8월 26일, 적정기술 2차 워크숍이 진행됩니다.

그때까지 모두 안전 유의하시면서,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close
facebook like button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