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14일부터 18일 4박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협동조합 BINGO와 50플러스 서북캠퍼스의 수강생들이 함께 필리핀 지역사회를 방문하였습니다. 이번 방문은 서북캠퍼스에서 열렸던 협동조합 BINGO의 <국제개발과 사회적경제> 수업의 일환으로,수강생들은 은퇴 이후 협동조합, 비영리단체 설립 등 각자의 전문영역을 활용하여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고 있어 그 의미가 더욱 컸습니다. 본 방문은 해외현장에서 사회적경제(협동조합, 사회적기업)가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를 직접 보고 향후 각자의 영역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공부하기 위한 현장조사였습니다.

 

  3일간 필리핀에서 지역개발사업을 하고 있는 사단법인 캠프의 사업장을 방문하여 실제 사업에 참여하는 프로그램과 함께 지역주민들과의 대화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보람차게 보낼 수 있었습니다. 첫날 방문하였던 필리핀 도심지 내 사와타 빈민지역은 필리핀의 자연재해와 도시개발이 어떻게 주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는지를 목격할 수 있었는데, 이 지역의 많은 가구들은 정부의 강제이주로 인해 현재 캠프가 있는 불라칸주 타워빌에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대형쇼핑몰, 많은 호텔들이 모여 있는 필리핀의 모습 이면을 적나라하게 볼 수 있었던 동시에 이들의 삶이 지속가능하도록 지역주민과 지역사회가 협력하는 모습을 한번에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 타워빌의 상반되는 쇼핑몰과 강제 철거민촌 –

  가장 인상이 깊었던 점은 캠프가 현지 주민들과 밀접하게 호흡하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들이 주체가 되어 사업을 이끌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특히 사회적기업<익팅(Igting)>은 참여자의 지속가능성을 우선순위에 두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봉제교육에서 단순히 끝나는 것이 아니라 능동적 주체가 되어 직접 옷을 만들고 패션쇼를 진행하며 또 몇몇은 기술을 가지고 도심지에서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사회적기업 <익팅>을 이끌어가는 지역의 어머니들과 대화를 통해 멤버들의 일에 대한 높은 만족도와 자긍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NGO가 일방적으로 도와주는 지역개발이 아니라, 지역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함께 하는 모습이 바로 지속 가능한 지역개발이 그려가야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향후 10년 뒤 이들의 모습, 타워빌 지역주민의 모습이 많이 궁금해지고 기다려집니다.

 

– 타워빌의 사회적기업 익팅 –

  방문팀은 캠프를 심도 있게 살펴보면서 국제개발 분야에서 이제는 일방적인 후원이 아니라 실제로 지역사회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담긴 사업들이 계속해서 많아져야 한다는 생각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실제 필리핀 타워빌의 사회적기업을 면밀히 살펴보면서 사회적 경제가 마을의 자립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명확하게 짚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방문팀이 직접 보고 배우게 되었던 주민참여형 국제개발은 비단 현장만이 아니라 우리 각자가 살고 있는 한국사회에도 적용되어야 하는 것이라 봅니다. 이번 방문이 가능하도록 기회를 만들어준 캠프아시아의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 수강생들과 익팅 기념사진 –

글 ㅣ 협동조합 BINGO 변정희 팀장

close
Facebook Iconfacebook like button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