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프렌즈 NGO 봉사단] 딸락 농장 친구들을 소개합니다!(2019.5월)

안녕하세요~ 돌아온 캠프 지기 입니다!
날씨가 더워졌다 추워졌다를 반복하는 요즘이네요.
이제 5월! 2019년을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은 줄 알았는데, 벌써 5월도 다 가고 있어요.. (세월 무엇)
지난 다섯달을 돌아보다가 문득, 필리핀 타워빌과 딸락으로 파견된 단원들의 생활이 궁금해졌어요.
바로! 현장에 파견된 단원을 연결해볼까요?
딸락에서 열심히 국제개발협력 사업에 힘쓰고 있는 강인원 단원 나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캠프 필리핀 딸락으로 파견된 강인원 단원입니다

지난번 인사드렸던 것이 딸락에 막 정응하던 때인 것 같은데, 파견된 2월부터 시작해서 벌써 두 달가량 되었답니다.

딸락에 오기 전까지는 해외에서 장기간 체류한 경험이 없었고, 제가 일하고 있는 농업 분야에 대한 경험은 더더욱 없었기에 제가 잘 적응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어요! 다행히 저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현재도 저의 적응을 도와주고 있는 고마운 친구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 친구들을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심쿵주의※

첫 번째로 소개해 드릴 친구는, 저와 농장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피터 아저씨의 반려견 ‘마르코’ 입니다! 사실 마르코가 아닐 수도 있어요..
피터 아저씨가 항상 “말코~”라고 부르시는 것을 듣고 제가 추측한 이름입니다.
현재 농장에서 두 마리의 개를 키우고 있는데, 아직 마르코와는 친해지지 못했어요ㅠㅠ 제가 근처에만 가도 자리를 쓱~ 피해버리고, 사진에서처럼 관심 없다는 듯 철벽을 치곤해요. 잘 때는 누가 데려가도 모를 정도로 활짝 열려있다는 사실은 안 비밀이지만요.
저는 마르코와 친해지고 싶어서 마르코가 가장 좋아하는 비장의 카드인 간식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기필코!!

두 번째로 소개할 친구는, ‘고르고소’입니다. ‘골고소’라고 불러요!

마르코와 달리 고르고소는 무척 친근합니다. 제가 “골고소~”리고 부르면 멀리서 뛰어오고, 머리를 쓰다듬어주면 냉큼 발라당 자세를 취해주는 애교쟁이에요. 몸이 피곤할 때 골고소의 애교 한방이면 땅땅! 피로가 싹 풀린답니다. 😀

딸락 농장에서는 한국에서 보기 어려운 말과도 함께 지낼 수 있습니다. 저도 딸락에 와서 말을 가까이서 처음 봤어요. 물을 주기도 하고요!
커다란 눈이 매력적인 이 친구는, 처음에 섣불리 다가가면 뒷발차기를 당할 수 있어서 가까이 가지 못하고 맴돌기만 했었는데, 지금은 제가 받아 놓은 뮬울 못 이기는 척 마셔준답니다. 여러분! 노력의 결과가 이렇습니다! 조금 더 친해지면 등을 내어주지 않을까 내심 기대해봅니다..!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릴 친구는, 물소 ‘까리바오’입니다. 까리바오도 한국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동물이지만 딸락에선 볼 수 있습니다!
처음 가까이서 봤을 때는 덩치도 크고, 매서운 뿔을 가지고 있어 위협적이었는데 함께 몇 달을 지내다 보니 가장 순한 친구더라고요~
피터 아저씨께 부탁을 드리면 등에 타볼 수 있다고 해서 조만간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사실 조금 무서워요. 하하하;;

덤으로 무럭무럭 성장 중인 꼬꼬도 보여드릴게용! 뽀송뽀송 잘 자라고 있죠?오늘 꼬꼬들을 포함해서 딸락 농장에서 함께 지내고 있는 여러 친구들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이렇게 짧게 사진으로만 보여드리니  이 친구들의 매력을 다 보여주지 못해 너무 아쉬워요! 우리 딸락 농장 친구들의 매력을 앞으로도 쭉 전해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의 도전기도 기다려주세요!


어머머 딸락 농장에 꼬꼬들만 있는 줄 알았더니 다른 동물 친구들도 함께 있었네요!
귀여운 강아지 친구들부터 대자연이 아니면 보기 어려운 물소 까라바오까지 자연과 함께 하는 딸락 농장입니다~
그래서 우리 강인원 단원도 딸락 농장 친구들과 함께 빠른 적응을 해나가고 있는 것 같아요!
마르코가 빨리 마음을 열어주길 저도 기대해봅니다ㅎㅎ

캠프 필리핀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는 다음 주에도 계속 됩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용! 감사합니다~~

 

[월드프렌즈 NGO 봉사단] 무더운 여름 날씨, 필리핀 적응기(2019.4월)

안녕하세요 캠프 지기 입니다~~~~!

필리핀 타워빌, 딸락 현지로 떠난 봉사단원들의 이야기! 오늘은 양다현 단원이 보내온 소식입니다. 지난주 강인원 단원이 전해준 딸락에서의 생활에 이어! 양다현 단원은 타워빌 이야기를 보내왔습니다! 한번 들어볼까요?

 


안녕하세요! 이번에 2019년 월드프렌즈 NGO 봉사단원으로 필리핀에 파견된 양다현 단원입니다! 며칠 전 날짜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제가 필리핀에 온 지 벌써 어언 한 달이 지났더라고요.
제가 2월에 현지로 파견되었는데 벌써 4월이라뇨.. 시간 순삭.,. 와 벌써 4월 무엇..
생각해보면 크게 한 것도 없는데 정신없이 하루하루가 화살같이 지나가는 것 같아요!
어쩌면 아직 업무를 숙지하는 과정이라서 더욱 빠르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네요!

현지에서 어떤 소식을 전해드릴까 고민하다가 주변 사람들에게 혹시 궁금한 것이 있냐고 물어봤더니 제가 무엇을 하며 지내는 지가 가장 궁금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주고자 양계팀 단원들의 생활에 대해 간략히 전해드리겠습니다!

위 사진은 저희 타워빌 양계장 병아리들의 모습인데요! 너무 귀엽지 않나요?
이정도 크기의 닭은 아직 병아리 수준! 여러분이 보시기에 어떠세요? 닭으로 보이시나요 병아리로 보이시나요?
제가 처음 저 아이들을 봤을 때 너무 날아다니고 쪼아대서 큰 닭처럼 느껴져서 무서웠거든요. 그런데 계속 보니까 앙증맞고 귀여운 구석이 있답니다~
이 아이들은 지금으로부터 한 6개월정도만 지나면 초란을 낳게 되는데요, 저희 현지 양계팀(Poultry Team) 멤버들은 이 병아리들이 더운 날씨에도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물을 배급하고, 사료를 만드는 일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사료를 만들면서 동료들과 참 많은 이야기를 한 것 같아요! 대화를 나누면서 느낀 것은 다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거였어요!
(‘건강히 자라라, 예쁜 달걀 많이 낳아라!!’)
그래서 저희는 닭들이 아프지 않고 어서 초란을 낳기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답니다!

위 사진은 닭의 먹이로 쓰이는 오레가노를 다듬고, 토마토 밭에 물을 주고 있는 사진입니다!
오레가노는 허브인데요, 닭들에게는 자연 속에서 난 자연의 풀이 그렇게 좋다고 해요, 그래서 오레가노를 채취하여 한 곳에 자리 잡고 열심히 다듬었답니다.

어느정도 일을 마무리 한 후에는 토마토 밭에 가서 물을 주어야 합니다!
이날도 열심히 해서 그런지 하루종일 안뚝나(졸리다), 구똠나(배고프다), 바굿나(졸리다구..)만 외치고 다녔던 것 같네요.ㅠㅠ

양계 팀의 업무가 거의 끝나갈 때쯤이면, 어김없이 멋있는 하늘이 펼쳐집니다.
한국에서는 하늘을 이렇게 넋놓고 바라본 적이 많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곳에서는 쉬는시간이면 고개가 자연스레 하늘로 향하게 되는 것 같아요!
불타오르는 듯한 하늘과 노을이 너무 멋지지 않나요? 업무를 끝내고 해가 지는 노을을 볼 때면 지친 하루의 일과를 다 보상받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저는 잘지내고 있어요! 더운 날씨와 정신없이 바쁜 업무로 쉴틈 없지만., 필리핀 자연이 주는 풍경에 힐링하고 있습니다!

이상 양다현 단원이었습니다. 🙂


양다현 단원이 타워빌에서의 양계 소식을 전해줬습니다.
지금 타워빌 양계장에서 병아리들을 돌보고, 농장물을 관리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 같아요.
비록 일은 고되고 힘들겠지만 드넓은 자연과 멋진 하늘과 함께하는 여유넘치는 사진을 찍어 보낸 것 보니, 적응을 어느정도 한 것 같죠?

오늘 하루, 비도 오고 흐리긴 하지만 비가 그치고 나면 맑게 갠 하늘을 올려다보는 것은 어떨까요?
열심히 불태우고 있는 봉사단원들을 함께 응원하며, 저희 모두 파이팅해요!

감사합니다!

 

2019 원스텝 매거진

2018 캠프 리얼톡 콘서트 자료집

2016 캠프 연간보고서

close
Facebook Iconfacebook like buttonYouTube Icon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