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봉제센터 익팅 (Igting)

사회적 기업 봉제센터 익팅(Igting)의 명칭은 영어 단어 Ignite(불을 붙이다)의 필리핀 고어로 잠재된 능력을 깨우고 지역 여성 가장들의 삶에 희망의 불씨가 타오르길 바라는 염원이 담겨 있습니다. 2013년에 설립된 익팅은 지역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 사회 서비스를 공유하며 성장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마닐라뿐만 아니라 세부, 다바오 등 필리핀 전역의 다양한 편집숍에 입점하여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종사자들의 신용협동조합을 조직하여 단단한 멤버십을 구축해나가고 있습니다. 익팅(Igting)은 제품 기획, 생산,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모든 구성원들이 참여하는 자치 조직의 의사결정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지속적인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의 경제를 책임질 수 있는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소상인 판매자 협동조합 띵딕 (Tindig)

띵딕(Tindig)은 “통합과 원칙으로 지역 사회를 이끄는 타워빌 상인조합”의 따갈로그어 줄임말로 지어진 명칭입니다. 타워빌 안에는 작은 구멍가게를 운영하는 소상인분들이 많은데 불합리한 유통구조와 지역 내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아 판매 소득이 저조한 상황이었습니다. 소상인들의 건강한 경제 자립을 위해 띵딕 협동조합은 공동구매 시스템을 통해 물품 구매 가격을 낮추고 이를 저렴한 가격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판매함으로써 개인과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며 건강한 일자리를 확장해나가고자 합니다.

사회적 기업 베이커리 (2013 ~ 2018)

2013년에 시작한 Igting bakery는 청년들을 중심으로 운영되었습니다. 직업훈련을 통해 Bread and Pastry 국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고, 타워빌 마을 내에 작은 베이커리 매장을 운영하며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판매하는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였습니다. 지역 학교 매점 납품, 급식 프로그램 운영, 커뮤니티 레스토랑 운영 등으로 지역의 변화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운영하였으나 지역 내에 다른 베이커리 사업이 자리를 잡으면서 ‘지역주민과 경쟁하지 않는다‘는 캠프의 원칙을 지키고자 2018년 사업을 종료하였습니다. 양질의 기술과 자격증을 취득한 인력들은 마닐라와 인근 지역에서 취업, 창업함으로써 계속해서 자신들의 역량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일자리 사업이

지역에 미친 영향

지역출신의 전문성을 가진 인적자원 개발

많은 지역주민들이 국가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로 거듭나는 것은 커뮤니티 안에서 성장하고 상생할 수 있는 지속적인 자립모델의 토대를 만듭니다.

안정적인 소득 창출

여성가장, 지역 청년을 위한 일자리는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함으로써 가족을 부양하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건강한 경제적 기반을 조성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아무 상권도 없던 센터 주변에 구멍가게와 반찬가게가 생기고, 유동인구가 많아지면서 트라이시클 정류장이 생겼습니다. 일자리는 지역경제를 살아 숨쉬게 하였고, 지역의 활기를 불어넣습니다.

자신감 회복을 통한 주체적인 삶 주도

청년들은 미래에 대한 꿈을 가지게 되고, 여성가장들은 주체적인 삶의 주인으로 거듭나면서 나와 가족, 공동체와 지역을 소중히 여기며 함께 더불어 사는 법을 배웁니다.

DONATE NOW!

가정을 지키는 가난한 이웃의 꿈을 응원해 주세요. 

close
facebook like button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