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빌?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북동쪽으로 40여킬로미터 떨어진 불라칸주 산호세델몬테시에 위치해 있는 강제이주민 집단지역입니다. 정부가 도시를 재개발하기 위해 마닐라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을 강제로 철거하여 내몰거나 태풍, 화재,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로 발생한 이재민들을 무방비하게 이주시킨 장소입니다.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사람들은 인프라가 전무한 타워빌에서 3-4평의 박스형태의 텅빈 시멘트 집을 무상이 아닌 유상으로 25년간이나 월세를 내고 살아야 합니다.

문제는 일자리가 없어 가족구성원들을 가장이 스스로 책임질 수 없는, 이전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된 것입니다. 캠프와 연을 이어오던 이주된 어머니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마닐라에 있던 캠프는 타워빌 커뮤니티 안으로 센터를 옮기고 본격적으로 가난을 대물림을 막기 위해 주민들을 위한 자활,자립 활동 모델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마닐라

필리핀 수도 마닐라 마카티에 위치한 캠프 사업장에서는 Nature link매장 운영을 통해 Farm to Table의 가치사슬을 공유하며 친환경 농산품과 사회적 기업의 제품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건강한 소비와 구매를 통해, 생산자, 소비자가 함께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딸락

딸락은 필리핀 마닐라 북서쪽 100여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으로 루손섬의 중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풍요로운 곡창지대지만 기후변화의 위기와 중간유통상들의 착취로 고달픈 소작농의 삶이 가난으로 대물림되고 있습니다.
캠프는 이곳에서 소수민족 아이따 주민들과 함께 자연양계, 친환경 농업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건강한 농촌 지역의 자립 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땅라우(등대) 프로젝트란?

땅라우(Tanglaw)는 필리핀 따갈로그어로 ‘등대’라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마을 만 들기를 구현하기 위해 캠프는 출구전략에 대해 지역과 함께 지속적으로 협의하였고, 주민 자치 조 직을 하나로 연결하는 땅라우(등대) 네트워크를 구축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프로젝트 운영 조직 간 결합도를 높이며 상생의 변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캠프는 사회적 기업 봉제센터 익팅(Igting)을 시작으로 지난 10여년간 일자리, 교육, 보건, 농업, 에너지, 친환경 분야의 지역개발 사업을 수행하며 주민 조직을 구성하고 함께 자립하는 방법을 모색하였습니다. 2019년에는 지역 주민들이 주체적으로 하였고, 이를 통해 지역의 미래를 위해 함께 빛을 밝히는 주민 등대를 설립하고자 나아가고 있습니다.

타워빌&가야가야 봉제센터 종사자 수

1인 봉제기업 종사자 수

%

엄금 상승률

살룻프로그램 학생 수

유치원 아동교육

교사

주민건강증진센터 연간 방문자 수

BKP 멤버

보건인력 교육 수료

학교보건 교육 수료

보건페스티벌 참가

close
Facebook Iconfacebook like button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naver blog